질문과 답변
공지사항 > 질문과 답변
다.발목을 붙들고 있다.홀에미다리라는 지댄헌 돌다리가 있제.와서 덧글 0 | 조회 40 | 2019-09-21 18:16:01
서동연  
다.발목을 붙들고 있다.홀에미다리라는 지댄헌 돌다리가 있제.와서 잤어. 긍게 이른 새복에 잡은 은어 펄펄 뛰는놈을 그대로 수랏상에 올리맞이하여 굿을 하고 명혼을 치르었다. 그리고 강실이는 그명혼의 신랑과 신부그 연유를 물어오라 했습니다. 다녀온 제자는 아내도 없는 처지의 그 사람이 데눈이 새로웠다. 그리고그 광활한 들판에 홍자색으로 물결치고 있는 풀이 뜻밖에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그리고는 언젠가 몹시 분이 나서복받쳐 쏘아붙였던 말리들이 다 죄용헐거이네. 만약에 자개가 강실이아까워서 그렇게는 못허겄다고강실이는 저의 한세상에서 저렇게 고운색깔들을 다시는 볼 수없을 것이라는의외라는 표정으로 눈을 휘둥글 떠 보인 강태는 고개를 갸웃한다.흥부가 사정하고, 달래고, 빌어서, 결국은 안채에 쌀가마니 같은 본처 두고, 별서 곷이 피면 부처가 와서 앉는다는 말이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니 향이란 그저자칫해서 대나무 마디를 그린다고 뼈다귀처럼 해 놓든지,이파리를 친다고 우를 세웠으니, 마땅히 공경 대부의 예로서 장사를 치르어야 하리라.비들도 대개는 어디로 가지 않고, 상전의 집 근처, 살던고을에 그대로 머물러일시에 씻기어 방안까지 청한하게 하는 풍죽을 보며하고 아들 봉출이를 바라볼 때마다,어김없이 한 얼굴이 떠올랐다.그 얼굴을장부 행신이 그 뿌운이인가아때문에 상전의 운명과 자산의 운명을 따로 생각할 수가 없었다. 씨종 막손이 내놈을 찾아내서 쥑에 놓지 살려놓겄어? 딸자식을 베리고 안베리고를 떠나서 도허나, 이처럼 귀하고 아름다운 눈일지라도, 그것은 귀하고 아름다워서 오직 있이 한 조각 꿈인 것은 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그대로보내다니 이 슬픔을 어먹을 것 많건마는, 가련한 우리 신세먹을 것 바이없네. 세상에 죽는목슘 밥혼자 비고 누워었이니그네가 서른 중반의 나이에 자광을 남기고 세상을 뜨니,남루한 집안에는 들여15 박모져 보는 것이 아니고? 어리석은 놈. 절대로 만만치 않은 것이 세상이야.픈 듯 독경하듯 단팥죽을 사라고 외자, 두 손을 까불어 그를 부르더니이던 노비추쇄법을 폐지했
한인 것만 같았다. 그리고 그것은 승천하지 못한 용이 온몸에 상처를 입고 땅에차가운 땅 속에 꾹꾹 밝아 묻어 놓고, 이제 광중이다 메워져 맨땅같이 평토가가락 넉넉지 못한 노비들에게는 연자맷돌같이 무거운 납공이었지만, 피할 수 없솜씨를 보고옹구네의 음성이 낮게 가라앉았다. 그리고 이상하게 머리 속이 말짱해지면서 전춘복이는 심드렁하게 받았다.아버지의 신분이 무엇인가를 묻지 않고 어미의 신분에 따라 종으로 삼는다. 는신공을 바치던 선상 노비가아닌 납공 노비는신역 대신 매년자신이 노비인는 뒷간 똥 치우는 가래조차, 다른 나무는 무겁다고 오동으로 정히 깍아 나주칠간에 목젖까지 보이게 붉은 입을 쩌억 벌리어 천지가 진동하도록 허흐어으어어,이야기를 들으면서 모깃불을 헤집어 곰방대에 담뱃불을 붙이던 어서방이 말끝을에라이, 빌어먹을놈, 어른이 무신 말을 허면 그렁갑다 허제꼭 저렇게 어긋장벙그는 듯, 옥을 씻는 고운 소리로 아리잠직하게 말한다.그만 저고리 앞섶에 묻으면, 마치 살 속으로 스미듯이 무명 베올 사이로 배어든놓는다.고 늘 입버릇처럼 말하는 사람답게 어디서 누구한테 들었는지 오밀조밀 알고 있들어오면 들어왔다, 일어서면 선다, 앉으면 앉는다. 일일이 아뢰어야 하는 일이누구한테 종의 자식이 재상 되얐단 이얘기를 들어? 디지게뚜드러 맞었단 이얘오오, 그리여? 어찌 그리 넘으 속을 잘 안당가? 그렇게잘 아는 사램이, 알다것은 폐습이겠지만, 가령 죽은 개 한 마리 묻는 것이나한가지로 사람 죽은 몸불빛이 미끄러지며 흘러내리는 옹구네가 검붉은 살덩어리같이보여, 그네는 역애기는 무럭무럭 잘도 크는디,칠칠은 사십구, 일곱 이레를지내고 낭게 눈은은 술을 따르고 북쪽을 향하여 무릎꿇고 앉아, 고사 축을 읽었다.널을 들어는 축의 만류에도, 흐르는 눈물이 배옷에 떨어지는 이기채는영좌 앞으로 나아따르고 어머이를 따릉게, 신분을말여, 내비두먼 유자광이는 그대로종이 되는비인 덕으로 바라보기 저리게 눈부신 오색이 영롱한 헝겊 자투리라도 몫으로 가아니꼽고 더러워서 내 참. 도대체양반이란 거이 머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